보성여행

관광명소

Home > 보성여행 > 관광명소

관광명소

태백산맥문학관
벌교읍 홍암로 89-19
061-850-8653

 

소설 『태백산맥』의 작가 조정래의

 

 

 

 

문학세계를 한눈에 보다

태백산맥문학관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건축가 김원씨는 소설「태백산맥」을 통해 어둠에 묻혀버린 우리의 현대사를 보며, 동굴과 굿판을 건물 안으로 끌어들인다는 생각으로

 

 

 

자연스럽고 절제된 건축양식에 한 발 물러선 듯한 모습으로 문학관을 시각화 시켰다.

그런 이유에서 문학관은 깊이 10m 아래에 자리잡았고,

전시실에서 관람객이 마주하게 될 일랑 이종상 화백의 벽화는 높이 8m, 폭 81m에 이른다.

 

또한 해방 후 부터 6ㆍ25를 거친 민족 분단까지 '민족사의 매몰시대'를 벽 없이 공중에 떠 있는 2층 전시실에 반영했다.

 

 

 

 

어둠의 터널을 지나 옥상으로 가면 18m의 유리탑이 새 역사의 희망을 상징하듯 솟아 있다.

 

 

 

 

규 모 : 1동 2층 (연면적 1,375.8㎡, 대지면적 4,359.6㎡, 건축면적 979.7㎡)

전시자료 : 159건 719점(육필원고 등 증여 작품)

 

제 1전시실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첫째마당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

작가는 시대의 산소(집필동기)

4년간의 자료조사,소설「태백산맥」

6년간의 집필,소설「태백산맥」의 탄생
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둘째마당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

소설「태백산맥」의 무대,벌교

한의 모닥불/민중의 불꽃/분단과 전쟁,전쟁과 분단

16,500매의 육필/원고

한(恨)과 의식의 매듭을 풀며
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셋째마당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

분단문학의 지평을 열다

이적성 시비와 논란

영화「태백산맥」

세계인의 소설「태백산맥」, 내가쓰는「태백산맥」, 「태백산맥」무혐의 결정

 

제 2전시실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넷째마당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

육필의 혼, 작가 조정래

작가의 삶과 문학

작가조정래의 문학세계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다섯째마당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

아늑한 분위기에서 예술관련 각종 책들을 읽을 수 있는 열린공간 으로 문학 사랑방의 역할을 할 수 있는 공간
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여섯째마당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

독자들이 소설태백산맥을 필사하여 문학관에 기증한 자료를 전시해 놓은 상설전시실로 세계문학사에 유례없는 공간
 

 

태백산맥문학관 파노라마

 

 

 

세계최대 자연석 옹석벽화

설치자는 이종상 화백으로 가로 81m × 세로 8m(644㎡)의 규모이다.

옹석벽화는 통일을 염원하는 북향을 지향하며

2007년 4월부터 1년간 작품 구상과 소설 태백산맥 무대지역 등지에서 채취한 자연석 38,720점을

중국에서 제작하여 세계최대, 최초의 야외건식 옹석벽화 완성하였다.

 

태백산맥문학관 전시물